자유게시판
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유월 덧글 0 | 조회 41 | 2017-06-05 00:00:00
관리자  

유월 / 平田  윤병두


꽃향기 몰고 왔던
봄바람 떠난 빈자리
태양은 빛나고

...

푸르름 속
붉디붉던 덩쿨 장미
그 정렬의 꽃 이파리 마져도
모두 휘날려버린 유월

푸르러 푸르러
더 푸르러 지지 않는
유월의 숲 어디에서
뻐꾸기 노래
송화 가루 날려버린
오솔길 옆에는
풀꽃 풋내음

산바람 강바람에
실려 오는 향은
머언 고향의 향인가?
청 보리 익어갈 무렵
보리이삭 구워먹던 친구보다
더 그리운 이여
더 그리운 이여

http://cafe.daum.net/9ry/3Pny/334



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